아카이브인더스트리'이웃효과' - 한국인이 명품 브랜드에 '집착'하고 복제품을 비판하는 이유

‘이웃효과’ – 한국인이 명품 브랜드에 ‘집착’하고 복제품을 비판하는 이유

대학 교수들은 집착의 더 깊은 이유를 밝혔습니다.

K팝 아이돌과 인플루언서들은 명품 브랜드를 너무 자주 착용하기 때문에 그들의 전체 의상과 비용에 대한 내역은 특히 주요 행사가 끝난 후에 온라인으로 빠르게 공유됩니다.

IVE 안유진이 구찌와 아디다스를 입고 콜라보레이션을 위해 서울 팝업스토어에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새 차를 살 수 있을 만큼 비싼 물건을 착용하는 사람은 연예인들뿐만이 아닙니다.

“티파니 앤 코.” 방탄소년단 홍보대사 지민이 34,000달러가 넘는 주얼리를 착용했습니다. | 티파니앤코

한국 시민들도 많이 입는데, 최근에는 두 가지 아이템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샤넬의 미디엄 클래식 핸드백 가격은 $10,200 USD이며 “결혼식 손님 가방” 결혼식에 자주 등장해서; 루이 뷔통$1,550 USD의 Speedy 30 핸드백은 “3초 가방” 왜냐하면 한국에서는 몇 초에 한 번꼴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샤넬의 $10,200 USD 클래식 핸드백. | 샤넬

연예인이든 일반인이든 한국인의 명품 브랜드에 대한 사랑은 ”집착,” 한국인들이 스스로 인정한 말이다. 고가의 물건이 한국인에게 그토록 중요해졌던 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 의미는 예상보다 훨씬 깊습니다.

루이 비통의 $1,550 USD 스피디 30 핸드백. | 루이 뷔통

에 따르면 국민대학교 경제학 교수 서원석, 그것은 모두 국가의 세계화에서 시작되었습니다. 1980년대 한국이 외국 명품을 접할 수 있게 된 이후부터 한국은 명품 구매의 중심지가 되었습니다. 서울도 왕관을 썼다”221개 매장을 보유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안식처로, 도쿄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1980년대 중반 이후 한국의 경제력은 크게 성장했고, 해외여행이 허용되면서 한국인들은 외국 명품의 세계를 탐험할 수 있게 됐다.

— 서원석

‘디올’ 앰배서더 블랙핑크 지수. | @sooyaaa__/인스타그램

명품에 대한 지출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브랜드 아이템은 결국 사회적 지위와 성공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결혼식과 같은 주요 행사는 한국인들이 자신의 명품을 가장 많이 선보이는 자리이며, 이것이 샤넬의 클래식 핸드백이 시그니처가 된 유래입니다.결혼식 손님 가방.그러나 서울의 한 주부는 집착의 어두운 면을 폭로했다.

한국인, 특히 여성들은 30대라면 하나쯤은 명품을 갖고 싶다는 강박관념이 있다. 사치품을 갖는 것은 그들의 경제적 지위를 반영하며, 많은 사람들은 짝퉁 제품을 대안으로 사용하는 것을 고려하기도 합니다.

— 서울 주부 김수진

서울 ‘베르사체’ 팝업스토어에서 에스파(Aespa)의 닝닝(NingNing).

명품 브랜드를 소유하는 것이 너무나 중요하기 때문에 일부 한국인들은 실제보다 더 부유해 보이기 위해 복제품을 구매할 필요성을 느끼며 이는 결국 역효과를 낳습니다. 싱글의 인페르노송지아 그리고 스타일리스트는 워너 원 부에 대한 허위 서사를 그려 네티즌들을 분노케 한 가짜 상품 구매 및 제작의 표적이 됐다. 부자처럼 보이려는 욕망에는 더 깊은 이유가 있습니다.

‘싱글즈 인페르노’ 스타 송지아가 왼쪽은 가짜 가방, 오른쪽은 진짜 가방을 착용했다. | @dear.zia/인스타그램

전북대학교 교수 준맨이에요 한국인들이 ‘피해자’라고 폭로했다.이웃 효과.그들은 더 높은 사회적 지위와 부를 과시하기 위해 이웃과 끊임없이 경쟁하고 있으며, 명품 브랜드로 인해 사회적 계층이 높아지는 즐거움을 누리고 있습니다. 이는 높은 사치품 지출로 인해 한국을 사로잡은 독특한 문제입니다.

한국의 높은 사회적, 문화적 동질성은 밀집된 주거 공동체와 함께 일상생활에서 이웃과 비교하는 문화를 키워왔습니다. 타인과의 비교를 통해 삶의 만족을 찾는 ‘이웃효과’는 명품 소유욕구를 추동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 준만 기자

전북대학교 | 전북대학교

안타깝게도 한국의 명품에 대한 집착은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대다수의 한국인은 명품을 구사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 뿐만 아니라, 한국은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명품 시장을 유지해 왔습니다. 같은 명품 브랜드 매출도 2배나 늘었다. 몽클레르 그리고 남아있어”세계에서 명품에 가장 많은 돈을 쓰는 사람.

베르사체 앰배서더 스트레이 키즈’ 현진이 브랜드 서울 팝업스토어에 참석하고 있다. | 베르사체
원천: 한국중앙일보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필독